신기있는 언니 내얘기좀 들어주라..

아는언니
아는언니
1주전
15

난 어릴때부터 할머니랑 같이 20년 넘게 살았거든 ?

근데 할머니는 오빠를 더 좋아하셨고 나한테 늘 못되게 구셨는대 난 그랴도 할머니를 더 좋아했고

사춘기가 지나면서 할머니를 멀리하게 됬었어


근데 할머니 장례식때 발인전날에 내가 구석에서 새벽3시쯤 잠깐 잠들었거든 한 30분정도?

근데 꿈에서 할머니가 내가 놀고있던 놀이터 애서 갑자기 안개가 깔리고 그 안개사이에서 나오시더니

곱고 예쁜 얼굴로 노란색 발목까지 오는 자수가 있는 한복을 입고 나타나시더니 나를 안고 토닥토닥 해주셨거든? 그러면서 동시에 깻는데


난 이꿈이 3년이나 지난 지금동안 너무너무 생생하거든

한복의 재질 색깔 할머니 얼굴 싹다?


그거를 일어나자마자 엄마한테 말했는데 “미안했나보다” 하는거 듣고 진짜 오열했거든


할머니가 나한테만 들렸다 간게 맞겠지...? 인사해주러..?

그냥 꿈아니지....?

파워링크
광고




















사업자 정보 보기
© CREEE Studio all rights reserved